컴퓨터 조립이 쉽다고?


컴퓨터 조립 참 쉽죠잉!

인터넷으로 부품 싸고 좋은넘으로 골라 주문하면, 다음날 택배로 물건 받아서 그까이거 대충 맞는 자리에 부품 장착하고 윈도우 깔면 컴퓨터 한 대 뚝딱 만들어지니 정말 컴퓨터 조립 참 쉽습니다.

하지만, 부품 성능이나 환상적인 조합 이런 것은 관두더라도 각종 전원 선이나 신호 선 하나를 연결하는 것도 나름대로 법칙이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있어야 진짜 컴퓨터 조립이 쉽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컴퓨터를 조립이 서툰 분들이 저지르는 가장 흔한 실수는 바로 이런 선 연결 부분입니다. 각종 선을 제자리에 연결하지 못하는 그런 것이 아니라 차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들을 생각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간단하게 SATA 방식 하드디스크 전원 선 연결 상태를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이 컴퓨터는 사용 중 꺼짐 증상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으며 사용자가 직접 포맷(운영체제 설치)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그동안은 증상이 보이면 포맷을 반복하여 사용해 왔었다고 합니다. (2년 약간 넘게 사용)
결국 포맷을 해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어 점검을 요청한 상황입니다.

이미 포맷을 반복했다고 했기 때문에 프로그램 문제는 아닌 것이 확실하기에 우선 본체 뚜겅부터 열어봤습니다.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질 때 본체 뚜겅을 열고 육안으로 발견할 수 있는 부품은 메인보드 콘덴서, cpu 쿨러 작동 여부, 비디오카드 쿨러 작동여부 또는 비디오카드 콘덴서 불량, 파워서플라이 쿨러 작동 여부, 기타 전원 케이블이나 데이터 케이블 연결 불량 등입니다.

이 컴퓨터는 뚜겅을 열고 바로 하드디스크 전원 선 연결 상태가 불량한 것을 바로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노란색 네모로 표시한 부분이 SATA 하드디스크 전원 선과 신호 선이 연결된 곳입니다. 전원 선이 뒤로 제쳐진 것이 보입니다. [이미 하드디스크가 망가진 상태였습니다.]

이 상태로 컴퓨터를 사용하면 사용 중에 하드디스크가 갑자기 인식하지 못하는 증상이 발생합니다. 또는 인식은 계속 되더라도 전원공급이 불안하기 때문에 디스크가 돌다 안 돌다를 반복하게 됩니다. 당연히 하드디스크에 무리가 가게 되고 배드섹터 발생 가능성도 아주 높아집니다.


정상적인 연결이 아래 그림과 같이 전원 선과 신호 선이나란히 반듯하게 꼽혀 있어야 합니다.


전원 선을 분리해서 보니 심하게 넓혀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상태로는 하드디스크에 아무리 잘 연결한다 해도 전원공급을 제대로 해줄 것 같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컴퓨터를 조립할 때 도대체 무엇을 잘못했길래 이런 문제가 발생했을까요.

그림만 보고 벌써 눈치채신 분들은 그야말로 컴퓨터 조립이 쉬운 분들이 확실 합니다.
첫번 째 그림과 마지막 그림을 보면 흰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이것들 때문에 문제가 발생한 것입니다.
나름 깔끔하게 선 정리를 한 것이 각종 선들을 너무 꽉, 너무 잘? 정리를 한 것이 시간이 흐르면서 컴퓨터 고장의 원인이 된 것입니다.

전원선이나 신호선을 정리할 때는 어느정도 여유를 두고 묶어야 하는데, 당장 깔끔하게 보이는 것이 좋아서 바짝 바짝 당겨서 정리하다 보면 나중에는 선이 빠지거나 헐거워지게 마련입니다.


컴퓨터를 직접 조립할 때는 이렇게 사소한 것들도 차후 사용 중에 발생할 문제들에 대한 가능성도 충분히 검토가 돼야 합니다.
특히, 모든 전원 선과 신호 선은 부품에 완벽하게 연결돼야 하고, 시간이 흘러도 변함이 없어야 컴퓨터 고장이 덜 발생하게 됩니다.

댓글(6)

티스토리 툴바